> 사람 > 희망을 열어가는 가천
툭하면 밤샘…한마음 열정으로 빚어낸 값진 상이죠2018 국제 대학생 창작 자동차 경진대회…SCUD팀 은상 수상
황수라 기자  |  gc5994@daum.net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8.06.04  17:45:42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2018 국제 대학생 창작 자동차 경진대회에 지난달 18~19일 44개 대학, 69개 팀, 800여 명이 참가했다. 이 대회에서 가천대 기계공학과 자작차 동아리 SCUD가 국내외 45개 팀이 참여한 전기자동차 부문의 은상과 베스트 팀워크상을 수상했다. 새벽잠을 설쳐가며 피나는 노력 끝에 큰 상을 거머쥔 SCUD의 팀장 강현민(기계4) 학우와 팀원 박지수(기계4) 학우를 인터뷰했다.
 
 
은상 수상 소감은
 강현민(이하 강): 2018 국제 대학생 창작 자동차 경진대회에 참가하기 위해 지난해 8월부터 전기자동차를 만들기 시작해 19명의 팀원들과 쉬지 않고 달려왔다. 차를 만드는 과정에서 발견되는 문제점도 많았지만 원활하게 해결해 대회에서 좋은 성과를 얻은 것 같다,
 박지수(이하 박): 작년에는 대회에서 중간에 사고가 발생해 실격됐다. 다행히 올해에는 무사히 대회를 치뤄 더 의미 있는 수상이었다고 생각한다.
 
어떻게 대회를 준비했는지
 강·박: 팀 내에서도 설계, 용접, 가공, 정비로 담당하는 부분이 다르다. 우선 지난해 8월 말부터 한 달간 설계부문 팀원들이 차량 설계를 진행한 후 가공과 용접부문 팀원들이 가공과 용접을 통해 전기차 제작을 마치고 바닥에 전기배선을 깔아 차를 작동해보는 식으로 연습했다. 테스트를 거듭하며 보이는 오차를 계속 수정하고 설계를 변경하다 보니 첫 주행은 4월 초에 이뤄 가천대 운동장에서 새벽 1시부터 평균 주3회 진행했다. 대회에 가까워질수록 잠을 줄이고 날을 새가며 대회 준비를 했다.
 
대회는 어떤 과정으로 이뤄졌나
 강·박: 우리 팀의 주 종목이고 가장 여건이 맞는 전기자동차 부문을 준비했다. 대회에서는 세 가지 테스트가 이뤄졌다. 첫 번째는 가속테스트(가속·급제동), 두 번째는 슬라럼(짐카나), 세 번째는 내구성 테스트(내구레이싱)다. 150m 동안 자동차의 속도를 올리다 브레이크를 밞은 후 30m 거리 안으로 제동해야 하는 가속테스트는 부문 2등을 했다. 장애물을 건드리지 않고 회전코스를 완주한 최단시간으로 등수가 매겨지는 슬라럼은 두 차례 테스트됐는데 1차 기록에서 부문 1등, 2차 기록은 부문 4등을 했다. 마지막으로 내구성 테스트는 45㎞ 거리의 타원형 운동장 형태의 코스를 최단 시간 안에 완주하는 테스트였다. 45㎞를 완주하기도 어려울 뿐더러 대회 규정상 사용할 수 있는 배터리의 수도 4개로 한정돼 어려움을 느꼈다. 또 대회전과 관련해 데이터도 부족했고 중간에 차가 고장이 나면서 대회 출전 전 연습을 한 번밖에 하지 못한 테스트였다, 그래도 효율을 조절할 수 있는 가장 나은 방법을 찾아 출전해 부문 6등을 했다.
 
대회를 준비하며 특별했던 경험은
 강: 자동차를 다 만들고 나서 테스트를 진행하는 중에 급브레이크를 밟았을 때 차가 회전했던 문제가 있었다. 이번 대회의 첫 번째 테스트인 가속테스트에서 차량이 90도 이상 회전하면 바로 실격처리가 되는 규칙이 있기 때문에 연습할 때 차가 180도를 도는 등 무조건 실격처리가 되는 상황이었다. 
 그 문제를 바로잡으려 많은 시간을 쏟았는데 해결하기 굉장히 힘들었다. 가장 큰 문제점으로 꼽혔기 때문에 급브레이크 회전을 막으려 팀원끼리 여러 아이디어를 냈었다. 그때 팀원 정태연(기계2) 학우가 앞바퀴에 뒷바퀴보다 브레이크를 더 잘 잡을 수 있도록 페달을 수정해 문제점을 해결할 수 있었다.
 박: 학기 중 학업과 대회 준비를 병행했던 것이 힘들었다. 테스트 시간은 학기 중에는 오후 5시부터, 방학 때는 오후 1시부터 작업을 시작해 보통 새벽 3~4시에 끝났다. 오전 6~7시에 끝나는 날은 그대로 아침 수업에 들어가는 일이 허다했다. 또 원래 주3회였던 작업·연습시간이 대회 날짜가 다가올수록 부족한 점을 수정하기 위해 거의 매일 진행됐고 끝나는 시간도 더욱 늦춰졌다. 연휴가 있을 땐 다 같이 철야작업을 해 힘들었던 기억이 있다.
 
앞으로의 각오 한마디
 강: 팀 SCUD의 주 종목인 전기자동차와 가솔린차 부문이 있는 KSAE 대학생 자작자동차 대회가 오는 8월에 있어 지금은 그 대회 준비를 열심히 하고 있다. 이번 대회에서는 은상을 탔지만 KSAE 대학생 자작자동차 대회에서는 1등을 노려보겠다.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최근 가장 많이 본 기사
1
차별화만이 살 길…디자인, 인류의 미래를 설계하다
2
교육 개편, 사이버캠퍼스…‘학교가 달라졌어요’
3
타임머신을 탄 듯…역순행적 구성, 빠져들게 하는 작품들
4
올해 가천대 교육혁신 본격 추진
5
또 다른 시작, 매순간 감사하며 배우고 봉사할 것
6
가천대…비경계 융합과정 “최우수 사례”
7
2019년 가천대 학사개편 실시
8
안티에이징…째깍째깍 ‘노화’된 우리 몸속의 시간을 되돌린다
9
당신도 ‘4차 산업혁명 인재’가 될 수 있습니다
10
HTTPS 차단…보다 실효성 있는 대안 필요/EU 탈퇴하려는 ‘브렉시트’ 용두사미 되나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경기도 성남시 수정구 복정동 산65 가천대학교 가천대신문사 | TEL 031-750-5994 | FAX 031-750-5984 | 청소년보호책임자 : 황정빈
Copyright © 가천대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