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람 > 희망을 열어가는 가천
‘무당이, 어디 있니?’··· 학우들 궁금증 해소하려 앱 개발‘가천대 무당이’개발 ‘가천셔틀복지’팀 학우들
김주영 기자 · 홍채연 수습기자  |  press@gachon.ac.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23.06.02  12:37:18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 '가천대 무당이' 앱을 개발한 학우들이 무당이를 타고 있다.

지금까지 많은 학우가 교내 에코버스를 이용하는 데 불편함을 겪어왔다. 이러한 불편을 해소하고자 유지희(컴퓨터19) 동문과 이승희·채안나(컴퓨터4), 하성민(전자4) 학우가 무당이 위치 안내 서비스를 개발했다. 누구든 앱을 통해 편리하게 무당이를 이용할 수 있을 것이라는 기대감이 높다. 그들의 앱 개발 과정과 실용화 소감을 들어봤다.  

‘가천대 무당이’를 소개하자면
  ‘가천대 무당이’는 가천대에서 운행하는 에코버스 ‘무당이’의 위치 안내 서비스를 제공하는 앱이다. 이 앱은 종점 정류장 대기 인원과 무당이 위치를 실시간으로 알려준다. 또한 캠퍼스 내부의 날씨를 알려주기도 한다. 날씨에 따라 무당이의 운행 여부가 결정되기 때문이다.
  학우들은 더욱 편리하게 무당이를 이용할 수 있으며 정류장의 혼잡도와 실시간 위치정보를 파악할 수 있다.
 

앱을 개발한 계기는
  무당이 수요가 증가했지만 불규칙한 운행과 위치 파악의 어려움으로 많은 학우가 불편함을 겪게 됐다. 또 전동 킥보드 사용 규제로 이동 수단의 선택지가 좁아짐에 따라 불편함이 더 커졌다. 이러한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가천대 무당이’를 만들었고 학우들이 편리하게 사용할 수 있도록 노력했다.

개발 과정에 쓰인 전공지식은 
  컴퓨터공학전공에서 배운 모바일 프로그래밍, IoT 프로그래밍, 웹 DB 프로그래밍을 이용해 ‘가천대 무당이’를 개발할 수 있었다. 먼저 모바일 프로그래밍 수업에서 모바일 앱의 개발과 관련된 기술들을 익힌 뒤 ‘가천대 무당이’의 UI를 개발해 위치정보와 대기인원을 실시간으로 업데이트할 수 있도록 했다. GPS 장착과 LTE와 카메라 모듈 통신으로 위치·대기인원 정보 수집 기능을 추가할 수 있었다. IoT 프로그래밍 수업에서 센서 데이터 수집, 제어 시스템, 데이터 통신 등을 다뤘던 것이 바탕이 됐다. 수업의 최종 목표였던 디바이스 간의 다양한 상호작용을 배운 것도 전반적인 프로그램 제작에 큰 도움이 됐다.

개발 과정에서 중점을 둔 점은 
  학우들에게 무당이의 위치를 정확하고 안정적으로 제공하는 데 중점을 뒀다. 앱을 개발하며 GPS의 수신이 수업시간에 배웠던 것과는 다르게 상당한 오차가 존재한다는 사실을 깨달았다.
  이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위치 보정 알고리즘을 만들고 GPS 센서 수신 방법을 개선하면서 앱을 구체화했다. 위 과정을 통해 지금은 더 안정적인 서비스 제공이 가능해졌다.
  프로젝트 구상 초기 단계에 무당이를 기다릴 시간이 없어 대체 교통수단으로 택시를 이용하는 사람들을 위한 ‘택시 팟 모집’기능이 논의된 바 있다. 중요한 것은 기능의 개수가 아닌 핵심 기능의 완성도 있는 구현이라고 생각했고 개발 기간도 제한돼 있었기에 해당 기능은 과감히 생략했다.

‘가천대 무당이’만의 자랑 요소는
  무당이 위치제공 서비스의 가장 큰 자랑거리는 가천대 학우들만을 위한 것이라는 점이다. 이 앱은 인공지능, IoT기능을 접목해 서비스를 제공한다는 것이 특징인데 학교가 아이디어를 채택해 실현할 수 있는 기회와 지원을 아낌없이 해줘서 특화된 서비스를 구축할 수 있었다.

무당이 앱의 기대효과는
  무당이를 이용하던 조원들의 경험에서 우러나온 불편 사항들을 해결해 줄 수 있는 기능들을 개발했다. 앱을 이용하는 학우들도 기존의 불편함에서 벗어나 보다 합리적인 시간 분배 및 의사결정을 할 수 있게 될 것이라 생각한다.

이번 활동을 통해 배운 점은
  ‘가천대 무당이’를 개발하면서 크게 배운 점은 사용자 중심 개발과 팀원과의 의사소통 방법이다. 학우들의 필요에 맞게 기능을 설계하고 구현하기 위해 노력했다. 또 방학동안 프로젝트를 진행하면서 팀원들의 의사소통, 역할 분담과 일정 관리를 잘 하는 것도 개발자로서 굉장히 중요한 역할이라는 것을 배웠다.

앞으로의 계획은
  직접 만든 서비스를 사람들이 이용하고 좋은 평가를 해 줬을 때 매우 뿌듯했기 때문에 앞으로도 다양한 서비스를 기획·개발해 보고 싶다. 이번에 진행했던 프로젝트의 경험을 살려 더 많은 사람에게 도움을 주는 서비스 개발자가 되도록 노력하겠다. 
  가끔 앱 내부에서 무당이 위치 몇 개가 기술상의 문제로 안 보일 때가 있으나 관리를 열심히 하고 있다. 앞으로도 학우들의 많은 이용 부탁드린다.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최근 가장 많이 본 기사
1
취업 ‘좁은 문’ 취업멘토링 · 고용서비스로 뚫는다
2
가천대, 수시 지원자 증가율 전국 1위
3
‘메타버스 가천대’··· 하와이 · 강화도 캠퍼스도 한 눈에 보여요
4
숏츠, 틱톡··· 짧은 쾌락 좇는 도파민 중독 심각
5
‘제로 음료’ 속 아스파탐, 발암 물질 논란
6
가천대 SCI급 논문 실적, 사립대학 TOP7 우뚝
7
빈곤의 시절, 인술 펼친 현장이 생생 ‘가천 이길여 산부인과 기념관
8
가천대, 한국농수산식품유통공사와 업무협약
9
“육체적으로 힘들 때마다 성취했을 때의 모습 상상하며 극복”
10
여러 사람 만나며 다채로운 대학생활··· 플린트가 그리는 활발한 소통의 꿈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경기도 성남시 수정구 복정동 산65 가천대학교 가천대신문사 | TEL 031-750-5994 | FAX 031-750-5984 | 청소년보호책임자 : 황정빈
Copyright © 가천대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