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전체 153건) 제목보기제목+내용
[GO] 내 삶의 색깔을 찾아서… 북카페를 소개합니다
어느새 다가온 2학기 종강이 많은 학우를 설레게 하고 있다. 그러나 반드시 거쳐야 하는 기말고사 때문에 스트레스를 받고 있는 학우들 역시 많다. 바쁜 12월, 머릿속을 채우고 있는 복잡한 생각을 비우고 한 잔의 커피와 한 권의 책을 들어 보는 것은 어
손명준·황윤호 기자   2018-01-09
[GO] 대한민국 방송미디어 심장부, 상암동
지하철 6호선 DMC역 인근에는 각종 미디어 관련 테마를 가진 건물들이 가득하다. 미디어의 과거를 보여주는 한국영화박물관부터 현재 한류를 책임지고 있는 다양한 드라마와 예능 콘텐츠를 직접 경험할 수 있는 MBC월드 그리고 미래의 세계를 경험할 수 있는
이한솔·황수라 기자   2017-11-21
[GO] 과거에 취하기엔 하루가 부족한 곳, 종로 옛골
옛 거리, 피맛골 피맛골은 서울시 종로구 166번지 일대, 종로1가 교보문고 뒤쪽에서 종로 6가까지 이어지는 길을 가리킨다. 조선시대 서민들이 종로를 지나는 고관들의 말을 피해 다니던 길이라는 뜻의 피마에서 유래하
정현빈·조서진·조은영 기자   2017-11-07
[GO] 천만송이 천일홍의 유혹… 선선한 바람 불면 양주
코스모스, 단풍과 낙엽 등 자연을 흠뻑 느낄 수 있는 가을이 왔다. 무더위가 지나가고 선선한 바람이 불어오는 날 경기도 양주를 찾았다. 그곳에는 다채로운 꽃들이 조화를 이뤄 가을의 풍경을 만끽할 수 있는 ‘천일홍 축제’, 식물을 통해 힐링할 수 있는
강유정·박예은 기자   2017-10-11
[GO] 산·바다·온천을 당일치기로… 석모도의 가을
가을이 다가오면서 선선한 날씨가 이어지고 있다. 요즘 인천 석모도에는 온천욕을 즐기고 아름다운 경관을 보기 위한 관광객들로 북적이고 있다. 종전에는 배를 타고 가야 하는 불편함이 있었지만 지난 6월 28일 강화도와 석모도를 잇는 다리가 개통되며 차를
손명준·황윤호 기자   2017-09-18
[GO] 세종대왕릉, 명성황후 생가, 5일장… 여기는 여주
2016년 9월 경강선이 개통되면서 판교에서 여주에 이르는 거리를 약 50분에 갈 수 있다. 현재 개통된 성남~여주선은 월곶~판교선, 성남~여주선, 여주~원주선, 원주~강릉선 중 일부 구간이다. 현재 개통된 경강선의 종점에는 여주역이 있다. 여주역을
이재선·하남준 기자   2017-09-06
[GO] 역사와 현대가 공존하는 부암동, 세검정 일대
역사와 현대를 한 번에 만끽할 수 있는 곳. 서울 부암동에 있는 서울미술관, 산모퉁이, 윤동주 문학관과 세검정 삼거리에 있는 쉼박물관, 홍지문 및 세검정에서 고즈넉한 봄의 여유를 만끽하고 스트레스를 날릴 수 있는 이 계절의 대표적 볼거리를 찾아가 보았
학보사 31기 수습기자 일동   2017-06-06
[GO] 호국의 달 6월, 아픈 과거 돌아보는 다크투어리즘
조국과 겨레는 나의 사랑나의 영광 나의 힘 나의 생명 그를 위해 짧은 일생을 바쳐 그와 함께 영원히 살리라 충열대에 새겨져 있는 글귀다. 우리는 바쁜 일상을 살면서 역사를 잊고 살지는 않는가. 6월 6일 현충일을 앞두고 우리 역사의 아픈 상처가 서린
이태윤 기자   2017-06-06
[GO] 인천 신도·시도·모도 … 자전거 타고 섬에서 만난 봄
인천 신도·시도·모도 … 자전거 타고 섬에서 만난 봄 인천시 옹진군 북도면은 장봉도, 신도, 시도, 모도 총 4개의 섬으로 이뤄져 있다. 섬 주민들의 착한 성품과 신의에서 그 이름을 딴 신도, 마니산에서 활을 쏠 때 목표지점으로 여겨 ‘살
제36기 수습기자 일동   2017-05-10
[GO] 모퉁이 돌면 만해 자취 또 한 모퉁이 돌면 길상사
성북동은 예로부터 서울의 도성 바깥 지역으로 한때 경기도 고양군에 속했으나 1949년 서울 돈암동과 안암동, 성북동, 경기도 고양군 일부를 합해 성북구가 신설됐다. 서울 성곽, 북악산, 선잠단지 등 다양한 유적지와 문화재를 보유하고 있다. 이번 지면은
손유현, 김채환 기자   2017-04-06
[GO] 소양강 위 걸어볼까, 남이섬 하늘 날아볼까
꽃샘추위가 한발 물러가고 봄이 성큼 다가오고 있다. 낭만의 계절 봄에 새로 사귄 친구들과 함께 멀지 않은 춘천과 남이섬으로 떠나보는 것은 어떨까. 춘천에서 소양강 위를 걷고 닭갈비를 먹으며, 남이섬에서 함께 자전거를 타다 보면 어느새 더 가까워져 있을
현지윤 기자   2017-03-22
[GO] 태극기로 외치는 그날의 함성
우리는 여기에 우리 조선이 독립된 나라인 것과 조선 사람이 자주하는 국민인 것을 선언하노라.이것으로써 세계 모든 나라에 알려 인류가 평등하다는 큰 뜻을 밝히며, 이것으로써 자손만대에 알려 겨레가 스스로 존재하는 마땅한 권리를 영원히 누리도록 하노라.먼
김채환·한세영 기자   2017-03-13
[GO] 안창호 동상과 비보이 공연이 어울리는 곳, 대학로
청춘과 역사. 대학로는 어울리지 않는 두 단어가 공존하는 곳이다. 한쪽에는 독립운동가 안창호 선생의 동상이 서 있고, 다른 쪽에서는 젊은 예술가들의 공연이 펼쳐진다. 프랜차이즈 카페들이 줄을 잇는 거리에 60년 전의 다방이 자리를 지키기도 한다. 대학
최진기 기자   2016-12-09
[GO] 굽이굽이 서울 한바퀴, 서울 둘레길
가을을 맞아 단풍이 가득한 서울둘레길 8개 코스 중 4코스를 체험하고 왔다. 서울둘레길은 2014년 11월에 개통돼 현재 1만2,000명 가량이 완주증을 발급받았다. 157㎞의 8가지 코스가 서울의 외곽산과 하천, 마을길을 잇고 있다. 국내외 탐방객들
손유현·이연수·이정훈 기자, 정인아 수습기자   2016-11-29
[GO] 서울의 새 명소…이 가을, 걷고 싶다면 서촌
현실에서 문득 벗어나고 싶어지는 요즘, 가까운 곳으로 여행을 떠나보는 것은 어떨까. 서촌이라는 이름은 북촌과 대비돼 생긴 별칭으로 이미 관광지로서 유명해진 북촌과 닮은 듯 하지만 다른 옛길을 보여준다. 서촌은 경복궁역 서쪽에 위치하고 오래된 한옥과 좁
35기 일동   2016-11-08
[GO] 아픔에서 배운다, 다크 투어리즘
아래의 구절은 현충탑에 새겨져 있는 말이다. 조국을 위해 목숨을 바친 호국영령들에 반해 우리는 각자의 바쁜 일상에 쫓겨 역사를 잊고 살지는 않는가. 올해로 68주년을 맞은 국군의 날을 맞아 우리나라와 우리 민족의 아픔을 간직하고 있는 곳들을 둘러보았다
이태윤·손유현 기자   2016-10-28
[GO] 맛·멋·흥 다 모였다, 스타필드 하남
국내 최초 복합 쇼핑 테마파크 ‘스타필드 하남’이 9월 9일 오픈했다. 개장 당일에만 13만 명이 스타필드 하남을 다녀갔다. 축구장 70개를 합친 것과 같은 46만㎡ 스타필드 하남은 대략 돌아보아도 2~3시간이 걸린다. 이 넓은 쇼핑 테마파크에는 워터
김우석·현지윤 기자   2016-09-26
[GO] 도심 속 테마파크, 고양시로 풍덩
끝없이 더울 것 같았던 여름의 끝자락 8월도 끝이 나고 가을의 시작을 알리는 9월이 다가왔다. 9월을 시작하며 설렘 가득한 2학기 생활을 꿈꿔본다. 다시 빡빡한 수업을 시작하기에 앞서 방학 동안 잠시나마 떨어져 있었던 학우들과 도심 속에서의 즐거움을
박성모·한세영·손유현 기자   2016-09-05
[GO] 수원시와 카톡 친구 맺으면 ‘공짜 화성 관람’ 무궁무진
낮에는 따스한 햇볕이 반겨주고 밤에는 선선한 바람이 이끌어 주는 요즘 볼거리가 많은 ‘수원’. 2016년은 ‘수원 방문의 해’로 한 해 동안 수원시와 카카오톡 플러스친구를 맺으면 수원화성, 화성행궁, 수원박물관, 수원광교박물관, 수원화성박물관에 무료로
35기 수습기자 일동   2016-06-01
[GO] “뉴욕에만 있나, 송도에도 센트럴파크 있다”
꽃향기 가득했던 봄이 지나가고 기다렸다는 듯 풀냄새가 그 자리를 대신하고 있다. 해가 길어지고 옷차림이 가벼워진 지금, 가정의 달을 맞이하여 친구, 가족들과 함께 나들이 가는 사람들이 많아졌다. 최근 나들이 코스로 각광받고 있는 송도로 떠나보는 것은
김경주·김채환·손유현·이연수·이정훈·한세영 수&   2016-05-20
 1 | 2 | 3 | 4 | 5 | 6 | 7 | 8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경기도 성남시 수정구 복정동 산65 가천대학교 가천대신문사 | TEL 031-750-5994 | FAX 031-750-5984 | 청소년보호책임자 : 황정빈
Copyright © 가천대신문. All rights reserved.